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missing ) at offset 136 in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 on line 50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lib/common.lib.php on line 98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6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8
기본 > 신춘문예 작품들 > 2007년 서울신문(동화) 시인 추경희
  2007년 서울신문(동화)
  글쓴이 : 추경희 날짜 : 07-02-22 00:34     조회 : 1047    
책을 돌려주세요 /조영희


후드득 후드득.
아침부터 오던 비는 그칠 생각을 하지 않아. 한낮인데도 온 세상이 캄캄해. 진서의 노란 비옷이 캄캄한 세상에 점처럼 박혀 있어. 할머니는 꼭 도깨비가 나올 것 같은 날씨라고 하셨지. 하지만 진서는 겁나지 않아. 옷자락을 꼭꼭 여미고 찢어진 깜장 우산을 받쳐 들었지.

진서는 도서관을 좋아해. 작은 언덕배기에 있는 도서관은 넓고 깨끗해. 그곳에 있으면 특별한 사람이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져. 진서는 도서관 입구에서 우산을 접어 흔들었어. 비를 피해 들어온 떠돌이 개도 몸을 흔들었어.

“안녕.”

어린이 자료실의 마음 좋게 생긴 선생님이 진서를 반갑게 맞아주었어.

“그 책 들어 왔어요?”

도서관에서의 첫 말이 몇 달째 똑같아.

“아니, 아직.”

선생님은 웃는 얼굴이었지만, 진서는 조금도 재미있지 않았어.

“누가 빌려 갔어요? 왜 안 돌려준대요?”

또로롱 또로롱.

선생님이 자료실에 걸려온 전화를 받았어. 진서는 선생님의 책상에 매달려서 통화가 끝나기를 기다렸어. 보고 싶었던 책이 몇 달째 돌아오지 않는 이유를 오늘은 꼭 듣고 싶었어. 하지만 통화는 생각보다 길어졌어. 진서는 슬슬 지겨워졌고 화장실도 가고 싶어졌어. 아침 똥을 거른 게 문제였나 봐.

화장실은 넓고 깨끗한 도서관에 어울리지 않게 좁고 어두웠어. 오늘은 비가 와서 더 칙칙해 보였지. 진서는 가운데 칸에 들어갔어. 그리고 힘을 끙! 주고 보니 화장지함에 화장지가 없는 거야. 주머니를 뒤져도 나오는 건 먼지뿐이었어. 휴지통도 살짝 봤지만 손이 가진 않았어. 얼굴이 빨개지고 손바닥엔 땀이 뱄어.

바스락 바스락.

그때, 바로 옆 칸에서 책장 넘기는 소리가 들렸어. 사람이 있었나봐. 다행이지 뭐야.

“휴지 있어요?”

진서가 칸막이벽을 두드렸어. 비닐봉지가 부스럭하는 소리가 들렸고 곧 칸막이 밑으로 화장지 한 뭉치가 쑥 들어왔지.

“고맙습니다.”

진서는 마음이 탁 놓였어.

진서는 볼 일을 마치고, 손도 깨끗이 씻었어. 그리고 화장실을 나가려는데 문득 이상한 생각이 든 거야. 진서가 앉아 있던 칸의 옆 칸, 그러니까 가장 안쪽의 칸은 평소에 청소 도구들을 놓는 곳으로 쓰고 있었어.

이제 청소 도구들을 치우고 원래 목적으로 쓰고 있는 걸까? 진서는 그 칸의 문 앞으로 가보았지. 문이 살짝 열려 있었어. 진서가 모르는 사이에 나가 버린 걸까?

확인하기 위해서 진서는 문을 살짝 밀었어. 문은 스르르 열리다가 어느 순간에 딱 멈췄어. 안에 있던 사람이 열지 말라고 문을 밀었다면 다시 닫혔을 텐데 그런 것이 아니라 그냥 딱 멈췄어. 무언가 꽉 찬 느낌이었지. 진서는 문을 힘껏 밀어 보았어.

끄으윽.

냄비 바닥을 긁는 것 같은 소리가 들렸어. 청소 도구가 끌리는 소리인가? 확실히 사람이 내는 소리는 아닌 것 같았어. 진서는 다시 한 번 힘을 주었어. 그러자 ‘퐁당’하는 소리와 함께 문이 활짝 열렸어.

그곳엔 빗자루와 대걸레, 쓰레받기가 잔뜩 쌓여 있었어. 두루마리 화장지도 한 봉지 있고 말이야. 역시 청소 도구를 놓는 곳이었던 거야. 진서는 머리를 긁적이다가 변기 속을 들여다봤어. 그런데 이게 무슨 일이람! 변기 속에는 진서가 애타게 찾던 바로 그 책이 떨어져 있었어.

진서는 책을 건져야겠단 생각에 변기 옆에 세워져 있던 싸리 빗자루를 집어 들었어. 흠뻑 젖었지만 잘 말리면 그럭저럭 볼 수 있지 않을까 했지.

푸르풍풍.

“앗! 차가워!”

변기 속에 빗자루를 넣는 순간, 빗자루는 사라지고 커다란 갈색 도깨비가 나타났어. 도깨비는 화장실 한 칸을 꽉 채울 정도로 컸어. 머리는 천장에 닿았고, 구부정한 자세로 팔을 앞으로 쭈욱 빼고 있었어. 유난히 빨간 얼굴, 덥수룩한 머리카락과 부리부리한 눈은 진서의 짝꿍을 쏙 빼닮았어. 진서는 너무 놀라 할 말을 잃었지.

“감히 날 변기 속에 넣다니.”

도깨비가 눈알을 뒤룩뒤룩 굴렸어. 아하! 조금 전의 싸리 빗자루는 이 갈색 도깨비였던 모양이야.

“이래 봬도 깔끔한 몸이시라고.”

도깨비는 몸을 부르르 떨었어. 그러는 사이, 진서도 정신을 차렸지. 몇 달 동안 돌아오지 않았던 책이 변기 속에 있어. 그것도 커다란 갈색 도깨비와 함께 말이야.

“이 책을 돌려주지 않은 게 너야?”

진서가 도깨비를 쏘아봤어. 도깨비는 흠칫했지. 자기를 보고 도망가지 않은 것만 해도 놀라운데 오히려 겁을 주고 있으니 말이야.

“응? 네가 그런 거냐고.”

진서가 한 발 앞으로 왔어. 도깨비는 깜짝 놀라 뒷걸음질을 쳤지. 하지만 그 좁은 화장실 안에 갈 데가 어디 있겠어. 도깨비는 몸을 뒤로 빼다가 물 내리는 손잡이를 눌러 버렸어.

콰르르르르.

변기 속의 물이 소용돌이를 쳤지. 진서는 깜짝 놀라 도깨비를 화장실 밖으로 끌어냈어. 겨우 찾아낸 책이 군데군데 찢겨 변기 속을 떠다녔어. 이제는 건져서 말린다 해도 절대 절대 읽을 수 없을 거야.

진서의 눈에 불이 일었어. 도깨비의 눈보다 부리부리해졌지.

“이제 어쩔 거야?”

“미안.”

“미안하다면 다야? 저 책을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

진서의 얼굴은 퉁퉁 붓고, 도깨비는 점점 더 오그라들었어.

“어쩔 거냐고!”

점점 더 오그라들던 도깨비가 진서의 손을 잡아끌었어. 도깨비가 진서를 데리고 간 곳은 어린이 자료실이야.

“책이 이렇게 많은데, 아무 거나 읽으면 안 돼?”

“안 돼!”

진서는 도깨비의 손을 뿌리쳤어.

“골라줄까?”

도깨비가 조심스럽게 말했지만, 진서는 대답하지 않았어.

“이거 어때? 한 번 읽어봐.”

도깨비는 재미있어 보이는 책을 진서의 눈앞에 대령했지. 진서는 웃음이 나는 걸 꾹 참았어. 이렇게 쉽게 용서해 주면 안 될 것 같았지. 그보다 사서 선생님한테 도깨비가 한 짓을 모두 일러야겠다고 생각했어. 그런데 선생님의 책상이 비어 있었어. 그리고 다른 친구들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어. 도깨비를 혼내는 건 진서의 몫이 된 거야.

“너 말이야.”

진서가 도깨비를 은근히 바라봤어.

“그 책 말고도 돌려주지 않은 책 있지?”

도깨비는 화들짝 놀라 몸을 돌렸어. 달아나려고 했던 거야. 하지만 진서가 재빠르게 붙잡는 바람에 둘 다 넘어졌어.

포쇼쇼.

도깨비는 어느새 싸리 빗자루가 되어 있었어. 진서는 빗자루를 들고 바닥에 마구 내쳤지.

“돌아와, 돌아오란 말이야.”

몇 번을 내쳐도 싸리 빗자루는 여전히 싸리 빗자루였지. 진서는 싸리 빗자루를 들고 화장실로 달려갔어.

“변기에 넣어버릴 거야!”

푸르풍풍.

“안 돼! 하지 마!”

변기에는 빠지고 싶지 않은가봐.

“돌려주지 않은 책 있지?”

도깨비는 빨간 얼굴을 더욱 붉히며 고개를 끄덕했어.

“어디야? 앞장서.”

진서는 도깨비의 누더기 옷자락을 꼭 붙잡았어. 도깨비는 말없이 화장실을 나갔어. 그리고 넓은 홀을 지나 도서관 밖으로 나가려고 했지. 밖에는 아직도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었어. 진서는 가방에 꽂아 두었던 찢어진 깜장 우산을 활짝 펼치고 도깨비를 보았어.

“같이 쓸래?”

하지만 진서의 우산은 도깨비한테는 얼굴 가리개 정도밖에 안 되는 크기였어. 진서하고 도깨비는 키도 맞지 않았지. 우산을 얼굴에 대보는 도깨비를 보다가 진서는 웃음을 터뜨렸어. 눈물이 날 정도로 웃었지.

진서의 몸이 하늘로 들렸어. 그제야 진서는 깜짝 놀라 웃음을 멈췄어. 도깨비가 진서를 번쩍 들어 어깨에 올린 거였어. 그렇게 하고 우산을 쓰니 진서의 몸도 가려지고 도깨비의 얼굴도 가려졌어.

도깨비는 도서관 아래의 체육관을 지나고, 과수원도 지났어. 그리고 그 아래의 좁은 산책길로 올라갔지. 도깨비의 어깨에 올라가 있는 것이 편하다고 생각하면 안 돼. 비에 젖은 갈참나무 잎사귀들이 진서의 눈앞에 나타나면 진서는 팔을 휘저어 갈참나무 가지들을 밀어줘야 했고, 우산도 놓치면 안 되는 거였어. 도깨비는 작은 산을 넘어 진서가 처음 보는 동네로 내려갔지. 그러고도 도깨비는 한참을 굽이굽이 골목을 돌아갔어.

“이상한 데로 데려가면 혼난다.”

진서의 말에 도깨비가 씩 하고 웃었어. 도깨비가 멈춘 곳은 허름한 책방 앞이었어. 유리창엔 ‘헌 책 사고 팝니다’라고 적은 종이가 붙어 있었지. 붓글씨 같았어. 도깨비가 책방의 나무문을 열자 꿉꿉한 책 냄새가 훅 풍겨 나왔어.

진서는 우산을 접고 도깨비를 따라 들어갔어. 오래된 책들이 천장까지 쌓여 있었어.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모두 쓰러져 버릴 것 같았지. 그래서 진서는 조심조심 걸었어. 도깨비가 천장에 매달린 전구를 켰지만 그것만으론 책방 안을 환히 밝힐 수 없었어.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과 전구의 빛은 책방 구석까지 가지 못했어. 그 구석에서 무언가 튀어나올 것 같았지만 진서는 겁나지 않았어.

“우와! 이게 모두 도서관에서 가져온 책이야?”

진서는 도서관에 있는 책보다 여기에 있는 책이 더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

“아니야!”

도깨비가 억울하다는 듯이 외쳤어.

“사람들이 이사 가면서 내버린 책들이 훨씬 많아. 그런데 사가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

책이 이렇게 많이 쌓인 것에 대한 그럴듯한 까닭이었어.

도깨비가 도서관에서 가져온 책을 고르는 동안, 진서는 발아래 있던 책을 한 권 집어 들었어. 첫 장을 펼치니 누군가 써놓은 굵은 글씨가 보였어. 진서가 태어나기도 전의 날짜와 함께 책을 산 사람의 이름이었지. 진서는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어.

“난 낡은 책이 좋아. 도깨비는 원래 오래된 물건을 좋아해.”

도깨비가 슬며시 와서 말했어.

“이거 읽어도 돼?”

도깨비는 선뜻 대답하지 않았어.

“여기서 읽을게. 읽어도 되지?”

진서가 책을 꼭 끌어안고 말했어. 그제야 도깨비는 진서와 함께 책 더미 옆에 나란히 앉았어.

진서가 펼친 책에는 도깨비 이야기도 있었지. 도깨비 그림이 나올 때마다 책방의 도깨비가 얼굴을 붉혔어. 도깨비가 처음 출연했던 책이라나 봐. 무척 부끄러워하더라고. 그러고 보니 이곳에 있는 책의 표지에는 도깨비 그림이 유난히 많았어.

“네가 변기에 빠뜨린 책에도 도깨비가 나와?”

“응, 우리나라 도깨비는 아니지만 조금.”

도깨비의 대답에 진서가 고개를 끄덕끄덕했어.

“정말 읽고 싶었는데.”

그리고 가만히 중얼거렸지.

“그 마음 알 것 같아. 몇 번을 읽어봐도 정말 흥미진진한 이야기였어.”

도깨비의 얼굴엔 행복이 가득했어.

“몇 번을 읽어봐도?”

진서가 도깨비에게 바짝 다가왔어.

“몇 번을 읽었으면 혹시 나한테 이야기해 줄 수 있어?”

진서의 눈이 반짝반짝 빛났어. 도깨비는 그 눈에 빨려 들어갈 것만 같았지. 누구라도 고개를 끄덕이지 않을 수 없었을 거야.

작은 책방에 이야기 나라가 펼쳐졌어.

“기관사 루카스 아저씨는 기쁨의 나라에 살고 있었단다. 그 나라는 아주 작은 나라였어.”

이야기 나라는 저녁이 되면 문을 닫아. 하지만 내일 아침에 다시 열리지. 진서는 이 작고도 넓은 나라의 첫 번째 손님이 되었어.
 
 
  ■ 심사평 ■
올해 동화계에 발을 들여놓을 새로운 작가 중 하나를 맞이한다. 우리는 그 신인들에게 기존 글들의 흐름에 신선한 물줄기를 가져다 주고, 그 물줄기가 오래도록 힘있게 지속되도록 노력할 것을 기대한다. 조영희는 그런 기대에 부응하는 작가가 될 듯하다. 당선작 ‘책을 돌려주세요’에서는 기존 동화들과 많이 다른 상쾌한 바람이 불어 나온다. 굳이 주제를 찾자면 ‘책 사랑’이 될 듯하지만, 한 가지 주제로 압축할 수 없는 즐거움들이 짧은 이야기 안에 풍성하다. 기존의 도깨비들과는 또 다른 개성적인 도깨비 캐릭터가 첫 번째 강점. 자기가 태어나기도 전의 날짜가 적혀 있는 낡은 책 가득한 헌책방에서 도깨비가 들려주는 미하엘 엔데의 책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아이의 모습은 그야말로 동화의 세계를 한눈에 보여주는 생생한 이미지로 떠오른다. 현실적 세계와 캐릭터, 환상적 세계와 캐릭터, 옛것과 새것, 우리 안의 것과 바깥의 것이 자연스럽게 뒤섞여 사랑스러운 놀이 공간을 만들어낸다. 깔끔하고 경쾌한 문장도 그 공간 창출에 기여한다. 함께 투고한 작품 ‘흰동가리 아빠’도 단편으로 소화하기에는 버겁고 덜 동화적인 이야깃감이지만 과감한 문제의식과 안정적인 구성, 문장으로 지은이의 작가적 역량을 확인시키기에 충분했다. 함께 논의에 오른 작품들도 일정 수준 이상의 성취도를 보여준다.‘날개 달린 풍차바지’는 일인칭 화자인 장애아의 심리를 침착하고 깊이 있게 묘사해서 동정이 아닌 동감을 끌어내는 데 성공하고 있지만, 밀도가 떨어지는 구성이 흠이다. ‘반딧불이 초롱’은 캐릭터들과 상황을 탄력 있으면서도 섬세하고 아름답게 그려낸 묘사가 일품이다. 그러나 너무 많은 캐릭터와 너무 치밀한 묘사가 오히려 주인공인 호박꽃에 대한 집중을 방해하고 가독성을 떨어뜨린다. 동화다운 단순성과 집중성 안으로 들어간다면 좋은 작품이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크다.‘아빠의 외출’은 전체적으로 착하고 단정하지만 작가의 개성적인 면모를 보여주기에는 약하다. 당선자의 당선을 축하하며, 본심에 오른 분들에게도 격려를 보낸다. 조대현, 김서정 
 
  ■ 당선소감 ■
다른 분들도 그랬을까요? 저는 당선전화를 받고 나서 이것이 장난전화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 정도로 믿기 힘든 일이었습니다. 너무 좋아서 동네방네를 팔짝팔짝 뛰어다녔습니다. 동화 속에 나오는 진서처럼 저도 도서관을 좋아합니다.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우리 동네 도서관은 저에게 많은 것을 주었습니다. 재미있는 책은 물론이고, 재미있는 강의, 재미있는 전시회까지 주었습니다. 읽고 싶은 책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몇 개월이 지나도 그 책은 대출중이었습니다. 그 당시엔 책을 빌려가서 돌려주지 않는 그 분을 원망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이렇게 큰 선물을 주셨습니다. 세상 모든 일은 장단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고 믿습니다. 이 세상 사람들 모두 그런 믿음을 가지고 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곳저곳 방황하던 나를 동화의 길로 이끌어주신 선안나 선생님. 서로의 작품에 애정 어린 비판을 해주는 ‘동심사’ 친구들. 나의 돌발행동에 시시때때로 놀라면서도 꾸준히 믿어주는 식구들. 오랜 시간 함께 만화를 그렸던 ‘망치’,‘이름’ 친구들. 우리 동네 도서관에 살고 있는 도깨비 친구. 모두 모두 고마워요. 어린이들에게 상상의 즐거움을 알려주는 동화지킴이가 되겠습니다. 조영희 ●약력 1978년 서울 출생,2000년 건국대 건축공학과 졸업,2004년 서울산업대 시각디자인과 졸업


신춘문예 작품들
게시물 23건
No Title Name Date Hit
23 2008부산일보(동시) 기차가 떠… 08.02.03 1110
22 2008대구매일(동시) 벌들의 이… 08.02.03 947
21 2008 강원일보(동시) 자전거와 … 08.02.03 961
20 2008 조선일보(동시) 봄길 08.02.03 924
19 2008 대전일보(동시) 갈매기처럼 08.02.03 1192
18 2008 한국일보(동시) 2008 한국… 08.02.03 941
17 2007년 신춘문예(시) 추경희 07.02.22 1464
16 2007년 신춘문예(시) 추경희 07.02.22 1195
15 2007년 대구매일(동시) 추경희 07.02.22 1001
14 2007년 강원일보(동시) 추경희 07.02.22 1056
13 2007년 한국일보(동시) 추경희 07.02.22 1103
12 2007년 서울신문(동화) 추경희 07.02.22 1048
11 2007년 조선일보(동화) 추경희 07.02.22 981
10 2007년 부산일보(동화) 추경희 07.02.22 1121
9 2007년 부산일보(동시) 추경희 07.02.21 1120
8 2007년 문화일보(동화) 가을 07.02.21 1149
7 1964년 당선작 가을 07.01.28 944
6 2005년 신춘문예(시) 가을 07.01.28 1219
5 2006년 신춘문예(동시) 가을 07.01.28 1338
4 이전의 작품중에서 가을 07.01.28 986
 1  2  
가을펜은 시인 추경희의 홈페이지입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가을펜 이메일 관리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