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missing ) at offset 136 in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 on line 50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lib/common.lib.php on line 98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6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8
기본 > 가을시 > 마중물 시인 추경희
 
작성일 : 21-04-18 14:00
마중물
 글쓴이 : 추경희
조회 : 14  
마중물

                                추경희



혼자서는
도저히 끌어낼 수 없었던 일
그것은 깜깜한 절벽이었다

사방을 둘러봐도
혼자였을 때
그것은 절망이었다

텅 빈 마음
한참을 아주 한참을
비우고 나서야 알았다
누군가의 손을 잡아야 한다는 것을
스스로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것을

마중물 한 바가지 절실할 때
이 세상 어딘들
혼자인 적이 있었을까?
이 세상 어딘들
거저 얻어진 것은 없었다.

추경희 21-04-18 14:00
답변  
한국작가 원고
 
 

Total 2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 마중물 (1) 추경희 04-18 15
227 동행 (2) 추경희 01-01 47
226 마디처럼 (2) 추경희 10-13 55
225 별은 어둠이다 (1) 추경희 10-07 56
224 내가 만약 (2) 추경희 06-02 62
223 덕풍천에는 (1) 추경희 04-01 75
222 아침 (1) 추경희 04-01 67
221 마귀할멈.4 (2) 추경희 07-30 92
220 마귀할멈.3 (2) 추경희 07-30 105
219 마귀할멈.2 (2) 추경희 07-30 88
218 마귀할멈.1 (2) 추경희 07-30 96
217 (1) 추경희 02-23 163
216 우리라는 말 (1) 추경희 12-05 512
215 충주호 (1) 추경희 10-21 428
214 비상, 그 아래 (1) 추경희 08-11 498
213 님들이 지켜낸 소리 (1) 추경희 11-02 449
212 가을 소리를 들으며 (2) 추경희 09-17 524
211 말 가시 추경희 06-03 585
210 스승의 나침반 추경희 04-30 574
209 대나무처럼 추경희 04-28 515
 1  2  3  4  5  6  7  8  9  10    
가을펜은 시인 추경희의 홈페이지입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가을펜 이메일 관리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