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missing ) at offset 136 in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 on line 50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lib/common.lib.php on line 98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4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5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6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7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gaeulpen.com/www/gnu4/common.php:507) in /home/gaeulpen.com/www/gnu4/head.sub.php on line 38
기본 > 가을시 > 말 가시 시인 추경희
 
작성일 : 14-06-03 09:26
말 가시
 글쓴이 : 추경희
조회 : 584  
말 가시/추경희


아무리 좋은 말이라도
듣는 사람이
접어서 들어주면
구김이 생기듯

아무리 나쁜 소리라도
말하는 사람이
독소를 빼고 전해 주면
아픔이 덜하듯

어디
아픈 만큼 단단해졌을까?

말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이나
깊은 주름을 펴려면
긴 시간 아파하듯

말 속에 박혀있는 가시는
스스로 아파한다.

 
 

Total 2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 마중물 (1) 추경희 04-18 14
227 동행 (2) 추경희 01-01 47
226 마디처럼 (2) 추경희 10-13 55
225 별은 어둠이다 (1) 추경희 10-07 55
224 내가 만약 (2) 추경희 06-02 61
223 덕풍천에는 (1) 추경희 04-01 74
222 아침 (1) 추경희 04-01 66
221 마귀할멈.4 (2) 추경희 07-30 91
220 마귀할멈.3 (2) 추경희 07-30 104
219 마귀할멈.2 (2) 추경희 07-30 87
218 마귀할멈.1 (2) 추경희 07-30 95
217 (1) 추경희 02-23 162
216 우리라는 말 (1) 추경희 12-05 511
215 충주호 (1) 추경희 10-21 427
214 비상, 그 아래 (1) 추경희 08-11 497
213 님들이 지켜낸 소리 (1) 추경희 11-02 448
212 가을 소리를 들으며 (2) 추경희 09-17 523
211 말 가시 추경희 06-03 585
210 스승의 나침반 추경희 04-30 574
209 대나무처럼 추경희 04-28 515
 1  2  3  4  5  6  7  8  9  10    
가을펜은 시인 추경희의 홈페이지입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가을펜 이메일 관리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