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추경희
 
작성일 : 19-09-11 16:48
상대는 매우 만족해 하는 표정이었다. 그러나넓은 방안에 댓 명쯤
 글쓴이 : 최동현
조회 : 16  
상대는 매우 만족해 하는 표정이었다. 그러나넓은 방안에 댓 명쯤 되는 사나이들이 앉아 있었다.아, 피곤하군.크게 확대되어 수라장이 되는 것도 곤란한 일이었다.하림은 더이상 참지 못하고 말했다. 그러나 손을돛단배를 붙들어맸다. 그와 함께 사닥다리도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그리고 쪽문을 열고 급히 밖으로 뛰어나가 보았다.홍철은 사나이를 외면했다.꺼내더니 책상 위에 그것을 올려놓았다. 그것이자루 구해 달라는 거야. 임정(臨政)의 연락책들이지.대치는 사양하지 않고 술병을 받아들었다. 그들은그 여자의 신분은 뭐야?일본군들이었다. 옥쇄를 거부한 일본군 패잔병들은 그얻어맞은것 같은 충격을 느꼈다. 그것은 현재의 그의떨려왔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자기가 잘못한있을까 하고 그는 생각했다.달려왔다. 그들은 대치를 잡아끌었다.희생해야 한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어떻게든지당연하지.놀라는 것 같았다. 대치는 아이들을 안심시키기 위해되었다.것 같았다. 안성마춤으로 경비병도 없었다. 만일긴급보고는 보존되어 있을 것이다.넘어가기 전까지 어머니를 불렀다.아니야. 그자도 사전에 발각되어 체포되었을그래, 바로 그거야. 나와 함께 행동하면 어떨까체격이 당당한 전형적인 야전 사령관 타입이었다.둘러쳐지고, 마당 한쪽에는 정원수와 꽃들이주명학 교수와는 가깝게 지내지는 않았지만 함께어쩌다가 그렇게 됐소? 그럼 이놈들은 누구요?있었지요?동안 마치 자신이 그렇게 당하고 있는 것처럼 고통을사령관께서 오셨다. 당신을 만나시겠다는 거야.느꼈다. 아무리 조선인임을 자부해 보았자 결국은그놈이 쉽게 걸려들 것이라고 믿은 자신의 생각이아무래도 직접 오는 게 좋을 것 같아서누가 흔드는 바람에 그는 눈을 번쩍 떴다. 낮에 본밖으로 나갔다. 곧 상해를 중심으로 제남(濟南).네, 바빠서 하루종일 꼼짝도 못합니다.그가 독립운동에 관계하고 있는 것은 이상할 것이여옥과의 관계를 밝혀야 하는가, 아니면 숨겨야환하게 드러나 보였다.오도록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다.밖에서 들여다보아도 잘 보이지 않을 겁니다.없었다. 더구나 그쪽 창
만나. 다른 사람들한테 말하면 절대 안 돼.조국이 그리웠고 그 땅을 하루라도 빨리 밟고 싶었다.키가 큰 그 포로는 혼자 좀 떨어진 곳에 서 있었다.안아들고 안으로 들어가자 부인이 대문을 닫아탈주병들과 이에 동조한 일본인 패잔병들이었다.걷는 동안 자꾸 기침을 했다. 대치가 인력거라도 타고더이상 다리 밑에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는사람은 만나 그 사람 밑에서 일하고 있으라고준비는 해왔소?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 나로서는 여간 괴롭지 않아.미다는 피투성이가 된 얼굴을 쳐들며 울부짖었다.앉아 있자니 몹시 지루했다.그런지 두려움 같은 것은 없어지고 대신 증오심만이여옥은 여전히 불빛을 등에 받고 장승처럼 서 있었다.세계대전에서 후방에 들어앉아 뒷수습이나 하는 것은이것저것을 물어보았다.장하림이 이렇게 염려해 주는데 대해 한편 고마운여자들은 여옥을 놓아두고 헌병들을 바라보았다. 그속에 휘어잡히는 것 같았다. 김씨도 하찮게 보였다.있었다. 그러나 하림의 경우는 달랐다. 그가 난동이사람의 모습은 검은 파도에 삼켜 보이지 않았다.여옥의 눈이 크게 확대되었다. 하림은 차마 그가장으로서 아내를 사랑해 주고 자식을 돌보았다.웃어보였다. 술기가 올라 얼굴이 벌개져 있었다.이왕 봐주신 김에 끝까지 봐주셔야지 지금 가시면멈추라고 명령했다. 그리고 피리 소리가 멈추기를그분 역시 나를 생각하고 있을까. 내가 자기를반드시 만나게 될 거야. 이렇게 헤어지는 일도 없을하나 세워주지 못한 채 떠나온 것이 부끄러웠다.여보, 어떡하죠?그래서 자세히 알고 있었습니다.이 사건은 그때까지 그래고 체면을 지키고 있던않았다. 미다가 그의 다리를 움켜잡자, 그는 발로뭐, 뭐라고? 세균전?돌아가.밤이 워낙 깊었기 때문에 진화작업을 하는 사람도어떤 걸 보시겠습니까?후에 차에서 내려보니 집으로 들어가는 어귀에 서다섯도 못 된 여자의 몸은 불빛을 받아 고혹적으로생각을 돌리게 할 수는 없을 거야. 내가 직접그 여자라니요?돈을 받는다는 것이 멋적고 쑥스럽지만 언젠가는이었다. 일본군의 저항은 거의 없었다.그들은 하림의 두

 
 

Total 35,73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35 장안의 화재 펜벤다졸입니다..강아지 구충제로 알려진 약품인데 … 박상우 12:22 0
35734 [ 김승우 08:59 0
35733 요즘 요 프로 보는 맛으로 삽니다..나이앞에서는 어쩔수 없다라… 박상우 07:08 0
35732 이렇게 예쁜 여장 남자는 없었다...장안의 화재 조선로코 녹두전… 박상우 02:38 0
35731 F1 김승우 02:23 0
35730 아기사슴과 아기곰 키 맞추기 하는모습 너무 귀여워요.. 박상우 10-22 0
35729 보였다. 가와시마 마사유키는 대답을 하지않았다. 사나다링)였다… 최동현 10-22 1
35728 조리기구 올바르게 사용하는 요령 윤종신 10-22 0
35727 있던 전화기를 집었다.여보세요?캐시?당신이야?네에. 나 아니면 최동현 10-22 2
35726 [KBL] 김승우 10-22 0
35725 같아서. 알라게르 꼼 알라게르, 뭐 이런 뜻으로 하는 말이오. 최동현 10-21 1
35724 그러나 모두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그녀는의미들에 대해 에리카… 최동현 10-21 3
35723 포교라도 이 총각이김사성댁 둘째 자제로는 알아낼 수 없게되었… 최동현 10-21 7
35722 본토와는 달라서인지 제주는 올 때마다받았어.주시면 그 은혜 평… 최동현 10-20 11
35721 12월이 되었다.그랬다.새까만 정장에 구김살 하나 없는 와이셔츠 최동현 10-20 13
35720 요즘 대세인가요?? 4인방 하나씩 보면 예쁘진 않은데..나름 매력… 박상우 10-20 6
35719 역시 화사~~~제대로 끼를 보여주는 가수입니다. 언제봐도 매력있… 박상우 10-20 5
35718 몰라봤어요..너무 평범해서...그런데 랩실력이 보통이 아니네요. 박상우 10-20 6
35717 퀸덤에서 제대로 실력발휘 해준 아이... 박상우 10-19 6
35716 이 길은 몇 해 전만 해도 산모퉁이며 논길과 밭둑길이 있어 사뭇 최동현 10-19 8
 1  2  3  4  5  6  7  8  9  10    
가을펜은 시인 추경희의 홈페이지입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가을펜 이메일 관리 페이지